본문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선생님

한양대학교의료원 의료진의 ‘喜怒哀樂’.
의사로 살아가는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목록으로 이동

의사라서, 삶의 질을 높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어 행복한 사람, 한승훈 교수

[재활의학과 한승훈 교수]

진료와 치료가 냉철한 판단에 근거한 합리적인 결정이라면, 희망을 주고 가능성의 길을 보여주는 건 따뜻한 마음에 근거한

근사한 마법일 것이다. 병원을 오가는 내내 이왕이면 행복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것,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는 것 또한 자신이 할 일이며 하고 싶은 일이라는 한승훈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를 만났다.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고 싶어 선택한 의사 

천천히, 오래 간다. 한승훈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를 보면 한결 같은 사람의 이미지가 겹쳐진다. 휴머니스트인 그는 몽상가이면서 현실주의자다. 자유로운 영혼, 냉철한 의사, 꿈꾸는 활동가의 면모를 순간순간 넘나든다. 호탕하게 웃다가도 금방 자세를 고쳐 앉고 눈을 반짝이는 그 앞에서 자꾸만 몸을 기울이게 된다.

“어릴 때부터 사람을 돌보고 사회에 봉사하는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그게 의사였고요.” 

한 교수는 독실한 카톨릭 신자다. 학창시절부터 카톨릭의 희생, 봉사 정신을 실천하고자 카톨릭 봉사 활동을 했다. 사랑 실천의 연장으로 의사가 되기를 꿈꾼 그에게 의대 진학은 숙명의 선택이었다.

“왜 재활의학과를 전공했냐고요? 거기에는 조금 특별한 사연이 있어요.” 그의 가족 중에는 장애인이 있었다. 늘 함께 생활하며 장애인이 겪는 고충을 그는 누구보다 잘 이해하게 되었다. “가족을 비롯해 장애인을 돕고 싶다는 생각에서 재활의학을 공부하고 싶었어요.” 

한번 전공을 결정한 후 번복은 없었다. 고민도 없었다. 요즘에야 장애를 갖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증가하여 재활의학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전문의의 몸값도 이전보다 높아진 상태지만, 그가 의대를 다닐 때만 해도 재활의학과는 인기학과가 아니었다.

“인기의 유무를 떠나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잖아요. 그 누군가가 다른 사람이 아닌 바로 나라고 생각한 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