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록으로 이동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킨 멕시코의 자랑 프리다 칼로와 척수손상

프리다 칼로는 어릴적 소아마비로 인한 장애와 18세 때 당한 척수손상으로 지독한 후유증을 앓고 살며, 자신이 느끼는 고통을 예술로 표현했다. 초현실주의, 상징주의 그리고 멕시코의 색을 원시적이면서도 화려하게 그려낸 20세기 최고의 화가 중 한 명이다.

글. 류제일 교수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신경외과

프리다 칼로와 척수손상

척수손상은 척추 및 척수에 가해진 외상에 따라 자율신경기능에 이상이 발생해,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심각한 후유 장애가 일어나는 질환이다. 대개 젊고 활동이 많은 사람들에게서 발생 빈도가 잦다. 우리나라에서는 교통사고가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멕시코 출신의 화가 프리다 칼로(1907~1954)는 자신이 느끼는 수많은 고통과 절망을 오브제로 작품을 완성했다. 그녀의 일생을 다룬 영화에는 다음과 같은 대사가 나온다. “일생 동안 나는 심각한 사고를 두 번 당했다. 하나는 18살 때 나를 부스러뜨린 전차 사고이고 두 번째 사고는 바로 디에고다. 두 사고를 비교하면 디에고가 더 끔찍했다.” 프리다의 남편인 디에고 리베라는 멕시코 미술계의 거장이자 여성 편력이 심한 이슈메이커였다.

프리다 칼로와

질병이 만든 회색빛 유년

프리다 칼로는 헝가리계 유대인 혈통으로 멕시코 혁명 3년 전인 1907년 7월, 6일 멕시코 시티 근교에서 태어났다. 프리다의 엄마는 셋째인 그녀를 낳은 후 병에 걸렸다. 때문에 프리다는 엄마 대신 유모의 젖을 먹고 자랐는데 이러한 경험은 그녀 자신이 스스로를 멕시코 인이라고 여기는 정체성의 근거가 되었다. 1937년작인 <유모와 나>를 보면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프리다의 생각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1913년, 6살에 척추성 소아마비를 앓고 큰 후유증에 시달렸다. 가는 오른쪽 다리를 가리기 위해 여러 켤레의 양말을 겹겹이 신은 채 오른쪽 굽이 높은 신발을 신었다. 또 다리를 가리고자 긴 치마로 된 멕시코 의상을 자주 입기도 했다. 이후 자전거, 롤러 스케이트, 수영, 복싱, 레슬링 등 다양한 운동을 하며 재활 치료를 했다. 질병이 계기가 되어 또래들과 달리 성숙하고 우울한 내면을 갖게 되었지만, 겉으로는 더욱 천방지축으로 행동했다.

멕시코 수도 중앙에 위치해 있던 국립예비학교는 당시 멕시코 최초의 교육기관이었다. 혁명 이후 행동주의, 개혁주의가 학교를 지배했고 그러한 분위기 덕분에 그 해 처음으로 여학생 입학이 허용되었다. 그 해 프리다도 입학을 했다. 전교생 2,000명 중 여학생은 35명에 불과했다.

척수손상, 프리다의 운명을 바꾸다

1925년, 프리다의 운명을 바꾼 사고가 일어났다. 그녀가 타고 있던 버스가 전차와 충돌하고 만 것. 사고로 인해 프리다의 왼쪽 다리 11곳이 골절되었고 오른발이 탈골되었으며 요추, 골반, 쇄골 등이 골절 되었고 갈비뼈도 부러졌다. 큰 수술 끝에 목숨은 건졌지만 평생 하반신 마비라는 고통이 따라다녔다. 평생 35번의 수술을 받았는데 그 중 소아마비와 사고의 여파로 인한 7번의 척추 수술도 포함되어 있다. 또 사고 당시 부러진 철근이 그녀의 허리를 관통한 탓에 자궁이 손상되어 생리 불순에 시달렸으며 아이를 간절히 원했음에도 유산만 세 번, 아이를 가질 수 없는 몸이 되었다.

프리다는 자신의 고통을 그림으로 표현했다. 그녀의 작품은 명백한 초현실주의였으나 그녀 자신은 초현실주의로 분류되기를 거부했다. 자신은 그림 속에 병마와 싸운 고통, 남편으로부터 입은 상처들을 반영했으며 유럽의 모더니즘이 아니라 멕시코의 전통에 근간을 두었다 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그러한 주장에도 불구하고 당대 전문가와 대중들은 그녀의 표현법이 비사실적이라는 점에서 그녀를 초현실주의 화가로 분류했다.

그녀는 그림을 그린 지 12년만에 전시를 열었다. 1938년 멕시코시티 대학 갤러리의 그룹전이었다. 그리고 그것이 그녀의 첫 공식 경력이 되었다. 이후 루브르 박물관이 그녀의 자화상을 구입하며 루브르에 입성한 최초의 중남미 여성작가가 되었다. 1939년 르누와 콜 갤러리의 멕시코전에서 파블로 피카소, 바실리 칸딘스키 등이 그녀를 초현실주의 화가로 인정했고, 이후 그녀는 멕시코를 대표하는 화가가 되었다. 그녀가 죽은 후 멕시코 정부는 그녀의 모든 작품을 국보로 지정했다.

척수손상은 사고 이후 즉각적인 처치가 이루어진다면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빠른 진단 및 환자 상태에 따른 적절한 처치가 이루어진다는 전제 아래서 말이다. 척추손상 및 척수손상에 대한 여러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외상 이후 마비 혹은 감각이상이 동반된다면 조기에 병원을 찾아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2019.07.05

관련의료진
신경외과 - 류제일
태그

#척수손상 , #소아마비 , #척추손상

전화예약

1644-911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