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록으로 이동

[맞춤형 치료로 극복하는 비만] 소아청소년 비만 관찰과 교정으로 예방을 이끈다

최근 한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소아청소년의 비만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과체중 및 비만인 소아는 성인기 비만 및 당뇨, 심혈관계 질환과도 연관이 있으므로 소아비만에 대한 관심 및 경각심을 가지고 예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성장기별 비만의 특징

소아청소년의 비만은 부모의 비만, 부모의 사회 경제 상태, 부모의 교육 정도, 가족형태, 주거지역 등 가족의 변수와 상관 관계가 높고 또한 출생 시 체중, 임신성 당뇨와도 연관된다. TV이나 스마트폰 등 미디어 시청시간과 비만의 연관성은 운동 부족 요인뿐만 아니라 식품광고의 영향도 있다.

소아청소년 비만이 많이 나타나는 나이는 영아기, 5~6세 그리고 사춘기이다. 그러므로 출생 전부터 산모의 비만 관리가 필요하며 정상 체중 유지와 적절한 운동이 권장된다. 특히 임신성 당뇨병이 있다면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다. 영아의 출생 체중이 저체중 혹은 과체중이면 비만한 성인이 될 위험성이 높다고 알려져 있는데, 출생 전 체중이 2.5kg 미만이거나 4.0kg 이상일 때 및 체중 증가 속도가 빠른 영아는 고위험군에 속한다.

신생아에게는 모유 수유를 권장하며, 기거나 걷기 시작하면 활동량을 꾸준히 늘려나간다. 체중이 많이 나가는 아이는 우유를 표준량 정도로만 먹이려는 노력과 꾸준한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 2세 이상에서는 성장곡선을 꾸준히 관찰하며 기준선들이 신장 대비 체중이 적당한지를 관찰한다. 체질량지수는 영아기 이후 감소하여 6세(5~7세)경에 최저가 되었다가 증가하는 지방반등(Adiposity rebound)이 발생하는데, 조기 지방반등은 체지방 축적이 성인까지 연결되는 성인 비만의 위험인자로도 알려져 있다. 그래서 조기 지방 반등이 시작되지 않도록 이 시기에 활동량을 늘리고 성장곡선을 관찰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사춘기 비만은 약 70~80%가 성인 비만으로까지 연결된다. 또한, 사춘기의 비만은 고지혈증, 지방간 및 2형 당뇨병 등의 합병증이 생길 위험을 증가시키며, 이는 인슐린 저항성과 관련한다. 이 시기는 제2성장 급증기로 청소년들의 음식 섭취량이 많이 늘어나는 반면 과중한 학업으로 인해 신체 활동이 많이 줄어 비만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소아기와 마찬가지로 신체 활동을 늘리고 행동습관을 변화시키며 과도한 음식 섭취는 자제하는 것이 좋다.

소아청소년 비만의 동반질환

키가 큰 편인 단순 비만이면 성장에 필요한 영양분이 잘 공급되면서 성장을 촉진하는 성장인자가 많아져서 키도 잘 자랄 수 있다. 그러나 성장호르몬을 자극하는 호르몬과 억제하는 호르몬이 균형을 이루고 있는 우리 몸은, 비만이 심할 때는 성장억제 호르몬을 더욱 강화하게 된다. 또한, 체지방의 축적은 지방세포에서 렙틴이라는 호르몬을 분비시키는데, 이것은 뇌로 전달되어 사춘기 시작 신호를 보내 오히려 사춘기가 빨리 오게 되는 경향을 초래한다. 즉, 체지방이 많다면, 초기에는 잘 자라는 것 같지만 결국 최종 신장이 작아지게 될 수 있다.

성장의 문제 외에도 소아청소년의 비만은 대사증후군, 이상지질혈증, 고혈압, 2형 당뇨병, 지방간, 다낭성난소증후군 등의 다양한 내분비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최근 2~19세의 미국, 남미, 유럽,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36개의 연구를 메타 분석한 결과를 보면, 소아 대사증후군은 평균 10%인데 정상 체중에서는 2%, 비만 아이에서는 32%로 보고되었다. 이상지질혈증과 연관된 연구에서도 성인 동맥경화의 대부분은 이미 어린 시절부터 시작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비알콜성 지방간은 소아에서 흔한 간 질환의 하나로, 간세포 내에 지방증을 일으키며 간 지방 변성 및 지방간염부터 간경화까지 다양한 증상을 보일 수 있다. 그 밖에도 비만이 심한 어린이의 경우 내반슬변형이나 대퇴골두골단 분리증과 같은 정형외과 질환이 종종 발생하기도 하며, 주변 친구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거나 활동에 소외되는 등의 사회적 정신적 스트레스로 인한 심리적 이상이 나타나는 예도 있다.

소아청소년 비만의 치료

김자혜 교수소아 비만의 치료를 위해서는 식이요법, 운동요법 및 행동교정이 필요하며 학교 및 가정에서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첫 번째로 식사 시에는 섭취한 음식 일기를 작성하여 영양사와 상담하며, 비만도에 따른 체중관리 목표를 정하고 열량을 스스로 아는 것이 중요하다.

성장에 필요한 단백질을 충분히 함유하고 탄수화물과 지방을 제한하는 것이 좋고, 육류나 어류를 섭취할 때는 지방이 많은 것을 피한다. 정해진 하루의 섭취 칼로리는 지키면서 성장에 필요한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가도록 균형 잡힌 식단을 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두 번째, 운동은 성장을 도모하고 심폐지구력과 근력을 향상하게 시키며 자신감이나 교우 관계 증진에 도움이 된다. 아이가 좋아하는 운동이 있으면 흥미를 갖고 스포츠 단체에 참가시키는 것이 좋고 유산소 운동뿐만 아니라 근력운동도 병행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운동 전후 추가적 과잉 칼로리는 오히려 체중 유지에 해를 끼치므로 제한을 해야 한다. 다음으로 식사습관을 포함한 전반적인 생활방식의 교정이 필요한데, 특히 부모 참여형 행동치료가 중요하다.

어릴수록 부모의 인식과 참여가 중요하며, 최소한 하루 1시간 이상의 중등도 활동을 권고하고 부모로서의 바람직한 역할 모델이 굉장히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약물치료와 수술 등의 방법이 있다. 그러나 식욕을 줄이거나 체중을 감소시키는 약물들은 주로 성인에게 사용되며 소아는 원칙적으로 사용하지 않는다. 또한, 수술은 합병증이 동반된 고도비만 청소년에게서만 제한적으로 고려한다.

글. 김자혜 교수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 비만 예방법

  • 키에 맞는 표준 체중 유지하고, 표준 체중보다 많이 나가는 경우 체성분 분석을 통해 체지방량을 확인한다.
  • 움직이지 않고 앉아서 보내는 스크린 시간(스마트폰, 컴퓨터, 텔레비전 시청)을 2시간 이내로 줄이고 방과 후에는 밖에서 놀 수 있도록 한다.
  • 하루 30분 정도 살짝 땀이 날 정도의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
  • 신선한 과일과 야채는 충분히 섭취하고 외식 및 인스턴트 음식은 줄이며 식사나 간식은 식탁에서만 먹는다.

SPECIAL THEME | 만병의 근원, 비만을 해결하다 - ① 맞춤형 치료로 극복하는 비만

2016.09.01

태그

#성장 , #소아비만 , #과체중 , #성장기 비만 , #대사증후군 , #소아청소년

전화예약

1644-911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