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록으로 이동

24시간 불 밝힌 권역응급의료센터 - 방심할 수 없는 소아청소년 응급질환

‘어린이는 작은 어른이 아니다(Children are not small adult).’라는 말은 소아청소년들이 건강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어른들이 책임지고, 개선해 나가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 응급실에 내원하는 응급 환자 중에서도 소아청소년은 성인과 달리 세심한 관찰과 진료를 통해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전 세계적인 통계를 보면 소아청소년의 사망을 유발하는 중증응급질환에는 주산기 질환/기형/의도하지 않은 교통사고 손상/중독들도 흔히 발생하며, 아동학대로 인해서도 종종 내원하고 있다.

글. 오재훈 교수 한양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방심할 수 없는 소아청소년 응급질환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전국 124개의 응급실이 참여한 국가응급의료정보망 통계 자료를 이용한 논문을 살펴 보면 응급실에 내원하는 소아청소년 환아들의 주요 호소 증상은 열, 소화기 증상(구토, 복통), 기침, 두통 순이다. 특히, 타 연령 그룹에 비해 신생아, 영아(15.4%), 1~4 세 소아(42.3%)가 소아청소년 환자의 과반 수 이상을 차지하였으며 입원이 필요한 경우도 2배에 달했다. 1세 미만의 영아는 중환 비율(2.2%)이 가장 높았다.

응급실에 내원하는 소아의 연령별 주 증상

응급실에 내원하는 소아의 연령별 주 증상

소아 환자들은 성인에 비해 의사표현을 잘 못하고, 질병과 손상에 상대적으로 취약하므로, 신속한 진단과 치료가 더욱 더 필요하다. 응급실에서는 소아청소년 응급질환을 감별하기 위하여 다양한 검사가 시행된다. 일반적으로 혈액 검사, 간기능 검사를 포함한 일반화학검사, 소변검사, 흉부/복부 X-RAY, 복부 초음파, 복부 전산화단층촬영, 내시경 등 여러 검사를 통해 원인 질환을 밝혀내게 된다.

한양대학교병원은 권역응급의료센터 내에 4개의 병상, 1개의 일반격리실과 최신식 펜던트 시스템을 갖춘 23병상의 신생아 중환자실이 운영 중이다. 또한, 소아청소년 응급질환에 필요한 영상 검사(X-RAY, 전산화단층촬영, 초음파, 내시경)가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렇게 중증의 소아청소년 응급질환은 소아청소년과/외과/영상의학과/응급의학과 등 의료진이 긴밀한 다학제 접근을 통해 진단과 치료를 한다.

스페셜 테마 1. 신생아 응급질환, 철저한 관리로 막을 수 있다 - 한양대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창렬 교수

스페셜 테마 2. 소아에게 발생하는 소화기 응급질환 - 한양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용주 교수

스페셜 테마 3. 응급수술이 필요한 소아외과 질환 - 한양대학교병원 소아외과 하태경 교수

2017.05.02

관련의료진
응급의학과 - 오재훈
태그

#소아응급 , #설사 , #감염성 열 , #뇌수막염 , #교통사고 , #주산기 , #선천성 기형 , #익수

전화예약

1644-9118

TOP